AD
  • 방탄소년단 (뷔,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사진=이혜영 기자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방탄소년단 멤버 전원이 기획부터 작사, 작곡, 콘셉트, 뮤비 등 전 분야에 참여해 내놓은 새 앨범 '비(BE(Deluxe Edition))'의 전 수록곡에 대한 소개 및 특장점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비(BE(Deluxe Edition))'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앨범 '비(BE(Deluxe Edition))'에 수록된 전 곡에 대한 소개 및 이번 앨범의 의미, 그리고 앞으로 활동에 대한 계획 등 다양한 이야기를 펼쳤다.

먼저 새 앨범의 프로젝트 매니저를 맡았던 지민은 앨범 전반의 의의에 대해 설명했다. 지민은 "슈가 형이 제안을 해줘서 제가 피엠을 맡게 됐다. 별다른 큰 역할을 한 것은 아니지만 멤버들 의견을 취합해서 회사에 보내고 회사 의견을 취합해서 멤버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앨범 작업을 시작할 때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중 '라이프 고우즈 온'이라는 키워드가 나오게 됐다. RM 형이 저희에게 '무슨 일이 있어도 삶은 계속 된다는 의미를 담아서 변화된 일상의 우리가 삶을 유지하는 방법을 팬들에게 알려주면 좋지 않을까'라고 제기했고, 멤버들 모두 공감했다. 그래서 타이틀 곡의 주제를 '라이프 고즈 온'으로 정했다. 점점 넓혀가면서 이 앨범을 만들었다. 앨범명 '비(BE)'에는 굉장히 열린 의미가 담겼다. 많은 것을 담고 싶었다. 그래서 '비'로 앨범명을 정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은 타이틀 곡이자 1번 트랙인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다들 짐작 하셨을 듯 하다. 핵심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어떤 상황이 일어나도 삶은 계속된다'는 주제를 담았다. '다이너마이트' 이전부터 제작했기에 뿌리가 같다"고 말했다.

RM은 이어 "방탄은 항상 '우리가 지금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고, 해야 하는가에서 곡을 출발한다. '다이너마이트'는 계절에 맞는 그런 곡을 만났다. 여름답게 흥겹고 신나고 디스코고 우울한 기운 떨쳐 버리고 싶었던 바로 그런 곡이었다. '라이프 고즈 온'은 단단하고 무게 있지만 부드럽고 진중하게 위로를 건네고 있는 곡이다. '그래도 삶은 계속된다'는 뻔하지만 준엄한 진리를 방탄만의 색으로 펼쳐내는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지민은 2번 트랙 '내 방을 여행하는 법'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트랙리스트를 보고 독특하다고 생각하셨을 것 같다. 지민, 제이홉, 슈가, 뷔가 함께 한 유닛곡이다. '내 방을 여행하는 법'은 지금 자유롭게 돌아다니지 못하는 상황이다 보니 여행의 개념 자체가 달라지지 않을까 하는 궁금증에서 시작했다. 생각했던 것보다 우울한 곡은 아니고 내 집과 내 방을 여행하는 느낌 담은 곡이다. 여러분들이 즐겨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뷔는 3번 트랙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를 소개했다. 뷔는 "제가 곡 작업에 참여한 '블루 앤 그레이'는 어쿠스틱 팝발라드 곡으로 기타 사운드가 들어가 있다. 내면의 우울하고 불안한 감정을 블루 앤 그레이라는 가사로 썼다. 전체적 내용이 어두울수 있으나 기타 사운드가 차분하고 따뜻한 느낌을 준다"고 말했다.

진은 5번 트랙 '잠시'에 대해 "레트로 팝 디스코 장르의 곡이다. 레트로 풍이라 신나는 곡이다. 슈가가 만들었다. 코로나로 인해 전세계 팬들과 만날 수 없는 우리의 현실을 담았다. 우리는 언제나 팬들 만날 때, 팬들과 함께 하는 순간이 행복하다. 지금은 잠시 떨어져 있지만 늘 함께 하고 싶은 소망 담았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6번 트랙 '병'을 소개했다. 제이홉은 "제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했다. 이 시기에 임팩트가 있는 곡이다. 사람마다 고질적으로 가진 심리적 병이 있다고 생각한다. 팬데믹을 겪으면서 휴식이 주어졌을 ㄸㅒ 그 휴식이 온전하지 못하고 불안하고 불편하더라. 그 느낌을 직업병에 비유해 봤다. 하지만 우리 방탄소년단이 헤쳐 나가고 이겨 나가고 하는 것을 잘 하지 않나. 긍정적이고 희망적 메시지 병에 잘 녹여서 담아 냈다"고 말했다.

정국은 7번 트랙 '스테이'에 대해 "제가 작업에 참여한 '스테이'는 저와 RM, 진이 참여한 유닛 곡이다. 이 유닛은 처음이다. 새로운 분위기의 곡이 잘 만들어졌다. '스테이'는 신나면서도 가슴 벅찬 곡이다. 퓨처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우리가 비록 멀리 떨어져 있지만 항상 함께 머물러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RM은 8번 트랙에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포함시킨 이유에 대해 "'다이너마이트'가 '라이프 고즈 온'과 뿌리가 같다고 설명 드렸는데 불꽃놀이가 보통 화려하게 마무리 되지 않나. 희망적인 에너지가 있는 '다이너마이트'로 수미 쌍관처럼, 신나는 불꽃놀이처럼 휘날레를 장식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RM은 이어 4번 트랙에 대해 'Skit'에 대해 "데뷔 이후 꼭 스킷을 넣어왔는데 이번에 3년 만에 스킷을 넣었다. 빌보드 '핫 100' 1위를 차지했던 순간 1위 발표를 듣고 감격했던 정제되지 않았던 순간을 편집해서 담았다. '핫 100' 1위 때 '이 친구들이 느낌이 이랬구나' 하고 들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맏형 진은 이번 앨범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 "코로나로 뭔가 멈춰 버린 시간을 모두 맞았다. 답답하고 서글픈 감정도 들지만 그런 마음을 솔직하게 담은 앨범에 많은 분들도 '나도 같은 상황이다'하고 서로 위로해줬으면 하는 마음을 담았다. 그렇다고 어둡기만 한 건 아니다. 세상은 멈춘 것 같지만 세상은 계속 된다. 일상 속에서 소소하고 행복한 것을 찾았으면 좋겠다. 화이팅하며 살아가자"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20일 오후 2시 출시한 새 앨범 '비(BE (Deluxe Edition))'는 코로나 19팬데믹으로 모두 무력감을 느끼는 지금, 방탄소년단은 불안하고 두려운 기분과 함께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꾸미지 않고 있는 그대로 앨범에 담았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전곡의 작사 작곡은 물론이고 분야별로 프로젝트 매니저를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부터 콘셉트, 구성, 등 앨범 전 분야에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직접 참여했다. 콘셉트 포토, 앨범 재킷과 이미지, 뮤직비디오 등 비주얼 작업까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손길이 구석구석 담겼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우즈 온'(Life goes on)을 비롯해 '내 방을 여행하는 법', '블루 & 그레이'(Blue & Grey), '스킷'(Skit), '잠시', '병', '스테이'(Stay)'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담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7:58:54   수정시간 : 2020/11/20 21:00: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