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배우 정우와 오달수가 주연한 영화 '이웃사촌'(이환경 감독)이 오는 11월 25일 개봉을 확정하고 오늘(29일) 오후 예고편 전격 공개를 시작으로 본격적 마케팅·홍보 활동에 나선다.

복수의 영화계 관계자에 따르면 영화 '이웃사촌'은 최근 영화의 개봉일을 11월 25일로 확정했다.

'이웃사촌'은 오늘 예고편 공개를 시작으로 다양한 홍보·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본격적 개봉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애초 '이웃사촌'의 투자배급사는 워너브라더스 코리아였으나 최근 워너브라더스 코리아가 한국 영화 시장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하면서 리틀빅픽처스와 배급 이전을 두고 물밑 협상을 벌여왔고 결국 리틀빅픽처스가 '이웃사촌'의 배급을 진행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영화 '이웃사촌'은 2013년 개봉 당시 1,281만 명의 관객을 모았던 '7번방의 선물'을 연출한 이환경 감독의 신작으로 가택연금중인 예비대선주자와 이웃집을 몰래 엿들으며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국가 비밀정보요원, 두 남자의 수상하고도 은밀한 거래를 그린 영화다. 오달수가 예비대선주자 역을, 정우가 국가 비밀정보요원 역을 연기했다.

'이웃사촌'은 지난 2018년 2월 촬영을 마무리했으나 크랭크업 직후 발생한 오달수의 미투 논란과 함께 개봉이 연기된바 있다. 최근 배급사 전격 변경에 맞물려 몇 차례 진행된 모니터링 시사회에서 상당히 높은 평점이 나온 점도 개봉에 고무적인 영향을 미치는 모양새다.

개봉 급물살을 타게 된 '이웃사촌'은 영화적 완성도와는 별개로 오달수를 향한 리스크가 여전히 잔존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오달수는 지난해 초 내사 종결로 성추행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지난해 말 독립영화 '요시찰'을 촬영한 것 외에는 여전히 칩거에 가까운 생활을 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계와 일부 대중들 사이에서는 무혐의 처분을 받은지 만 2년이 가까워 오고 있고, 3년 간의 칩거를 거친 오달수를 향한 비판 여론이 지나치게 가혹한 것 아니냐는 의견들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16:20: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