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디스패치 측이 '엑소'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 관련 가짜 뉴스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디스패치는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며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찬열과 로제의 열애설이 불거지며 합성사진이 유포됐다. 2018년 퍼진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에는 누군가 찬열이 혼자 서 있는 사진에 로제의 모습을 합성해 넣었고, 디스패치 워터마크까지 끼워 넣었다.

그러나 사진의 의문을 품은 한 누리꾼이 원본 사진을 찾아 공개했고, 해당 사진은 가짜로 판명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12:26:40   수정시간 : 2020/10/29 12:27: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