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그룹 '엑소' 멤버 찬열과 '블랙핑크'의 멤버 로제의 디스패치 합성 기사가 논란이다.

29일 SNS를 비롯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찬열과 로제가 열애 중인 증거라며 함께 찍힌 사진이 공유됐다. 해당 사진 속 두 사람은 일행인 듯 가까운 거리에서 포착됐으며, 디스패치 로고까지 박혀 있어 주장에 신빙성을 더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은 지난 2018년에 조작된 사진으로 판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디스패치 측에서는 관련 기사를 내보낸 적도 없다.

이후 찬열과 관련된 루머는 전 여친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하며 또다시 화제에 올랐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3년간 사귄 전 여친"이라며 "찬열이 유투버, Bj, 댄서, 승무원 등등 10명이 넘는 여성과 바람을 폈다. 녹음도 해 놨다"라고 주장하는 글이 등장했다.

해당 누리꾼은 증거로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으나, 이후 글과 사진은 모두 삭제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08:32: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