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MC김승현과 배우 최란이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1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어서와~ 가수는 처음이지?’를 주제로 조혜련을 비롯해 이경애, 최란, 이충희, 박성훈 등이 출연했다.

최란은 최근 신곡을 발표하며 홍춘이라는 예명의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란의 열혈팬 전화연결이 됐다"며 MC김승현과의 깜짝 전화연결이 성사됐다.

음성으로 방송에 출연하게 된 김승현은 "저는 최란씨의 오랜 친구이자 노래를 작사한 김승현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최란을) 응원하려고 아침부터 전화했다. 나이가 드니 지나간 세월에 대한 아쉬움이 크더라. 습작처럼 쓰던 가사가 있었는데, 오랜만에 만난 최란의 밝은 모습과 흥 많고 에너지도 많은 모습이었다. 이제 나이도 들었고 그래서 내가 '최란이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최란의 신곡을 작사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두 사람은 10년 넘게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고. MC는 두 사람의 격의 없는 모습에 "오랜 친구인 거 같다"고 말했고, 최란은 "승현씨가 나이가 더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승현은 "그때는 우리가 동갑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란은 최근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며 앨범 '그럴 줄 알았지'를 발매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9:45:50   수정시간 : 2020/10/19 09:45: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