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가수 임영웅이 여신6 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가수로 다비치 이해리를 꼽았다.

30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미스터트롯' 톱6와 보컬 여신6의 노래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임영웅은 백지영, 린, 유성은, 이해리, 솔지, 벤 등 6명의 보컬 여신 가운데 가장 음악적으로 좋아하는 가수로 이해리를 꼽았다.

김성주는 임영웅에게 종이를 내밀며 가장 좋아하는 가수를 적으라고 말했다. 이에 임영웅이 한 명의 이름을 적어 전달하자 이를 공개하기 전 여신6를 향해 "내 이름을 썼을 것이다, 생각하시는 분 손 들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백지영은 손을 번쩍 들었다. 임영웅은 당황한 얼굴로 김성주에게로 가 자신이 전달한 종이를 뺏으려 했다.

임영웅이 적은 이름은 다비치 이해리였다.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놀라움을 표현한 이해리는 "기분이 너무 좋고, 오늘 더 열심히 해야겠다, 녹화 시간 아무 상관 없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00:27: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