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배우 김세아가 5년 만에 방송에 출연해 스캔들에 대한 진실을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세아가 출연해 지난 2016년 불거진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공백기를 갖는 동안 아이들 육아와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며 지냈다는 김세아는 2016년 불거진 스캔들에 대해 "너무 많이 치명타였다"며 "소송이 있었고 그게 한 1년 반 정도 있으면서 너무 많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는 "어떤 분들이 이혼을 하면서 저 때문에 이혼한다고 했다"며 "소송이 걸렸고 언론매체에 굉장히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결혼 후 아이들을 키우며 생활하던 중에 불거진 스캔들의 발단은 한 회사의 사업에 참여하기로 하면서다.

김세아는 "(상대측 남성이) 인도네시아에서 뱀피 가방 사업을 한다고 해서 사업을 도와줄 수 있느냐고 했다. 제가 그 당시에 회사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하고 있었다"며 "그런데 그게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 밑에 본부장이 연락이 왔다. 자기네가 죄송하다고 도와드리고 싶다고 해서 회사에 와달라 했다"며 "제가 아동 관련 사업을 하고 싶다고 얘기해서 일을 하려고 했다. 딱 두 달"이라고 설명했다.

"한 달 월급을 500만원씩 두 번 받고 스캔들이 일어났다"는 김세아는 "어느 회계법인의 카드를 썼다고 하는데 아니다. 그 카드를 받아본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내가 내 입으로 차마 말을 뱉을 수도 없는"이라 말하며 눈시울을 붉힌 그는 "그때는 되게 뒤통수를 굉장히 세게 후려쳐서 맞은 느낌. 너무 얼얼하고 감각이 없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는 법원에 증거자료를 내 소명했고 소송은 결국 조정으로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김세아는 당시를 돌아보며 "너무 힘들어서 그때는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었다"며 "어떻게 지냈는지 모르겠다"고 고백했다.

이어 "저도 나쁜 생각을 했었다"며 "근데 그런 걸 잘 지나갈 수 있었던 게 아이들 때문"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23:38: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