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MBC '나혼자산다' 박나래가 희극인의 고충을 털어놨다.

5일 방송된 '나혼자산다'에서는 분장을 떼어내는 박나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화장실로 향한 박나래는 겨드랑이에 있는 털 분장은 물론, 얼굴에 있는 잔여 메이크업까지 지워냈다.

박나래는 "내 겨드랑이 털이 아니다"라면서도 "정말 따겁다. 다음날 피부과에 가보니 접촉성 피부염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를 본 손담비는 "남의 겨드랑이를 본 건 처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6 06:50: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