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정진영이 영화 '사라진 시간'으로 연출 데뷔를 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영화 '사라진 시간'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정진영과 조진웅이 참석했다.

이날 정진영은 "배우가 되기 전, 고등학교 때부터 영화 감독이 되고 싶었다. 30대 초반에 연출을 해보기도 했는데 워낙 어려운 작업이고 능력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4년 전부터 꿈을 이뤄보자는 생각으로 다시 시도하게 됐다. 내 느낌대로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었다. 17살 때 꿈을 57살에 이루게 된 것"이라며 "잠을 잘 못 자 육체적으로 힘들었지만 보약을 먹은 것처럼 행복하기도 했다"고 벅찬 마음을 전했다.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정진영의 연출 데뷔작이다.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12:11: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