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팝핀현준 어머니가 친구가 꾼 태몽 소식에 며느리 박애리의 임신을 기대하며 보양식을 준비했다.

2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친구가 꾼 잉어 태몽에 며느리 박애리가 임신을 한 게 아닐까 기대하는 팝핀현준 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팝핀현준의 어머니는 친구로부터 잉어가 나오는 꿈을 꿨다는 전화를 받았다. "번쩍번쩍한 잉어가 나왔다"는 말에 태몽을 의심하며 들뜬 팝핀현준 어머니는 곧바로 박애리에게로 갔다.

마침 박애리는 임신 초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 피곤하고 입맛이 없다며 수업도 일찍 마치고 식사도 하는 둥 마는 둥 했다.

팝핀현준과 박애리가 데이트를 하러 나간 새 팝핀현준 어머니는 친구들과 만나 자세한 꿈 이야기를 들었다. 친구들은 "집에 아무 변화가 없냐"며 팝핀현준, 박애리 부부의 근황을 물었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박애리가 스타일 변신을 한 날 팝핀현준과 데이트를 했다고 말했고, 친구들은 "몸보신 좀 많이 시켜야 되겠다. 나이도 있고 하니까"라며 박애리의 임신을 기정사실화했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며느리를 위해 이북식 찜닭, 전복죽 등 보양식을 잔뜩 요리했다.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팝핀현준은 평소와 다른 모습의 어머니에게 "왜 아침부터 박애리를 챙기냐?"고 묻기도 했다.

아들 부부에게 차마 직접 물어볼 수 없었던 어머니는 손녀를 시켜 박애리에게 "동생 생겼냐"고 물어보게 했다. 이에 박애리는 "아니. 안 생겼는데?"라고 답했다.

딸이 전해준 얘기 덕분에 팝핀현준, 박애리 부부는 어머니의 생각을 알게 됐다. 박애리는 시어머니에게 가 "어머니가 생각하시는 그런 경사스러운 일은 없다"며 임신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아쉬워하면서 친구의 태몽 얘기를 털어놨다. 황금 잉어가 등장했다는 꿈 내용에 팝핀현준은 딸에게 할머니와 자라고 말한 뒤 박애리를 향해 "오늘 한번 낳으려고 해볼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팝핀현준, 박애리 부부는 지난 2010년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22:02:25   수정시간 : 2020/03/25 22:02: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