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투렛 증후군을 앓는 있는 이건희 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9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는 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는 이건희 씨가 출연했다. 뚜렛 증후군이란 불수의적 움직임과 소리를 반복적으로 보이는 신경 질환이다.

이날 이건희 씨는 "음성 틱과 운동 틱을 반복적으로 하는 만성 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그의 투렛 증후근 증상은 다섯 살부터 나타났다고.

이 씨는 "얼마 전에 용기를 내서 소통하려고 유튜트를 시작했다. 그런데 한 분이 유튜브에서 투렛 증후군을 과장을 해서 유튜브에서 수입을 올려 화제가 됐다. 전 그분을 보고 용기를 내서 영상을 올린 거였는데 영상을 올린 다음 날, 그분의 주작 사건이 터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 내가 올린 영상 댓글에 어떤 한 사람이 '주작 잘 보겠다'고 하더라. 처음에는 무슨 뜻인지 모르고 잘 보겠다고 하니까 하트를 눌렀다"면서 "나중에 기사를 보고 주작의 뜻을 알았다. 안 그래도 고통스러운데 의심의 눈초리에 해명까지 해야 하는 비참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 씨는 "동정일 수도 있지만 응원의 댓글을 보고 힘을 낸다"면서도 "아침에 일어나면 어머니 울음소리가 들리니까 가슴이 찢어지게 아프다. 부모님이 원망스러운 게 아니라 아픈 나 자신이 싫다. 내 꿈은 효자인데, 부모님께 인정받고 잘해드리고 싶은데 왜 나는 아플까 싶다"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0 14:09: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