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편스토랑’ 이영자가 닭 한 마리 뽀개기 먹방에 도전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편스토랑’에서는 ‘국산 닭’을 주제로 한 편셰프 5인(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의 최종메뉴가 공개됐다.

이날 이영자가 닭 한 마리 뽀개기 먹방에 도전했다. 이영자는 닭의 어떤 부위로, 어떤 메뉴를 만들까 고민하던 중 닭의 다양한 부위를 따로 따로 모두 맛볼 수 있는 맛집을 찾았다.

이곳에서 이영자는 닭 한 마리에 15g 밖에 나오지 않는다는 닭 목살부터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하는 닭 어깨살, 닭 안심, 닭 안창살, 닭다리까지 모두 맛 봤다. 그야말로 닭 한 마리를 통째로 뽀개는 먹방에 도전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이영자는 ‘맛 표현의 神’다운 맛 표현들을 쏟아냈다. 특히 먹대모 이영자도 처음 먹어본다는 닭 어깨살을 맛본 뒤, 이영자는 “어떻게 이런 맛이 있지? 옷으로 따지면 캐시미어다. 그 정도로 부드럽다”며 혀를 내두르며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12:23:13   수정시간 : 2020/02/15 12:23: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