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자를 사칭해 시민들을 공포로 몰아넣은 무개념 유튜버들을 파헤친다.

14일 방송예정인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자를 사칭하는 유튜버들의 행태와 그들의 목적을 알아본다.

지난 달 29일, 동대구역 앞에서 도망가는 한 남성을 하얀 방진복으로 무장한 사람들이 다급하게 뒤쫓는 일이 벌어진다. 대낮 도시 한복판에서 일어난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추격전에 이를 목격한 사람들은 소스라치게 놀라고 만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이름 부르면서 '계세요? 감염환자입니다' 이러면서 뛰어가더라구요”라고 증언했다.

그리고 다음날, 부산의 한 지하철에선 더 큰 소동이 벌어진다. 붐비는 열차 안에서, 한 남자가 숨이 넘어갈 듯 마른기침을 내뱉으며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라 외친 것이다.

당시 출동한 경찰관은 “의심이 되니까 지역보건소에 요청을 했는데,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습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 확인결과, 소동을 일으킨 사람들은 모두 개인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로 밝혀진다. 그리고 이들이 벌인 행동 역시 모두 연출된 자작극임이 드러난다.

그렇다면 전세계가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이때, 이들은 왜 이런 무책임한 연극을 벌인 것이고 수많은 시민들을 공포에 몰아넣으며 찍는 영상, 선을 넘는 행동으로 유튜버들이 얻으려는 건 무엇인지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파헤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4:31:34   수정시간 : 2020/02/14 14:31: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