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유인영이 김지석과 남다른 케미를 보였다.

13일 첫방송된 JTBC '더로맨스'에서는 절친 유인영과 김지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인영은 자신과 함께 작품을 해보고 싶다는 김지석에 대해 "난 오빠와 방송에서 엮이기 싫다. 나에게 일을 다 시킬 거 같은 생각이 든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에 김지석은 "내가 널 십수년간 보좌했다. 너가 시키는걸 기가막히게 한다. 인영아 같이 가자"라고 설득하며 사인까지 받아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20:28: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