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원숙 임현식이 화제다. 사진=MBN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박원숙이 임현식과 만났다.

11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배우 김애경의 강화도 집으로 향하는 박원숙 임현식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원숙은 '순돌이 아빠' 임현식과 부부라는 오해를 받자, 자신의 남해 카페에 "절대 부부가 아니다"라는 공지 글을 써놓은 사연을 공개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과 만난 임현식은 "모처럼 남녀 간에 만나니까 좋구먼"이라며 환히 웃었다. 박원숙은 "예전엔 몰랐는데 지금 보니까 이 사이가 많이 벌어졌다"고 장난치며, "그래도 피부가 좋아졌다"고 칭찬했다. 이에 임현식은 "우리 딸이 당신을 만나러 간다고 하니까 피부 관리를 해줬다"고 자랑했다.

박원숙은 끊임없이 이어지는 임현식의 애정 공세에 "난 혼자 즐겁게 사는 게 좋으니까 제발 농담도 하지 말라"며 "좋은 이웃으로 남아달라"고 사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2 00:20:01   수정시간 : 2019/10/12 00:24: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