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범수 아나운서가 화제다. 사진=K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김범수 아나운서가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고교시절 성기동 선생님을 찾아나선 김범수 아나운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범수 아나운서는 “52살에 늦둥이 딸을 얻게 됐다. 이제 28개월 됐는데 육아가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는 재수의 대명사다. 서울대학교도 재수로 들어갔고, 방송국도 재수로 입사했다. 결혼도 두 번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20:13:02   수정시간 : 2019/10/11 20:35:1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