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구혜선 인스타가 화제다. 사진=스포츠한국DB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구혜선이 법원에 제출했다는 의문의 W호텔 가운 사진을 돌연 삭제하고 현재 심경을 토로했다.

구혜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이상하다. 살면서 그는 결혼생활에 충실하지 않았고 외도로 의심되는 정황들도 알게 했으며 주취 중 폭력 또한 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내가 그를 미치게 만들었거라 생각하는지 말이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솔직한 마음으로 나는 가사일에 지쳐 그에게 신경을 많이 쓰지 못했다. 집착도 그 반대였고. 그 역시 나를 인내했을테지만 그를 인내하고 살아온 나에게 이혼통보는 너무 가혹한 일이었다"고 했다.

이어 구혜선은 "회사와 오랫동안 이혼 준비를 한 사실을 안사람이 느낄 배신감이 어떤 것인지 나는 그것을 계속해서 SNS로 보여주고 싶었다"면서도 "그러나 3년 동안 함께 살며 늘 우리가 서로를 미워한 것만은 아니었다. 오랜시 간 우리는 서로를 예뻐하고 행복했다. 그래서 이 상황이 납득하기 어려웠던 점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이혼 소송은 진행 중이고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린다고 한다"면서 "나는 그동안 그를 증오했고 망가지길 원했다. 이제 내 할만큼 분풀이를 했으니 이제 그가 여기 나타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를 더이상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혜선은 지난 8월부터 자신의 SNS를 통해 안재현과의 갈등을 폭로해왔다. 이혼 사유는 남편의 외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갖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며 이날 호텔 가운을 입은 의문의 인물 사진을 공개해 이슈를 불러모았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다음은 구혜선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참 이상하다.

살면서 그는 결혼생활에 충실하지 않았고 외도로 의심되는 정황들도 알게 했으며 주취중 폭력 또한 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내가 그를 미치게 만들었거라 생각하는지 말이다.

솔직한 마음으로 나는 가사일에 지쳐 그에게 신경을 많이 쓰지 못했다. 집착도 그 반대였고. 그 역시 나를 인내했을테지만 그를 인내하고 살아온 나에게 이혼통보는 너무 가혹한 일이었다.

회사와 오랫동안 이혼준비를 한 사실을 안사람이 느낄 배신감이 어떤 것인지 나는 그것을 계속하여 SNS로 보여주고 싶었다.

그러나 3년동안 함께 살며 늘 우리가 서로를 미워한것만은 아니었다. 오랜시간 우리는 서로를 예뻐해하고 행복했다.

그래서 이 상황이 납득하기 어려웠던 점도 있었다.

이혼 소송은 진행중이고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린다고 한다. 나는 그동안 그를 증오했고 망가지길 원했다.

이제 내 할만큼 분풀이를 했으니 이제 그가 여기 나타나는 일은 없을것이다. 그를 더이상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9:09:23   수정시간 : 2019/10/11 19:15:3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