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잼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정석이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 대한 애정과 종영 소감을 밝혔다.

조정석은 ‘녹두꽃’ 대본을 들고 찍은 사진과 함께 종영에 대한 소감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그간 조정석은 드라마 '녹두꽃'에서 악명 높은 이방인 백가의 장남이자 얼자 ‘백이강’ 역을 맡아 매회 완벽한 사투리 구사와 몰입도 높은 연기를 선보이며 다시 한번 믿고 보는 배우 조정석의 진가를 입증시켰다.

매회 강렬하면서도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보여준 조정석은 "유의미한 한시대를 담는 녹두꽃이라는 작품을 만난 것 자체가 저에게는 행운이었다고 생각한다. 어느 때보다도 지난 6개월이라는 시간이 개인적으로 너무 뜻깊고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좋은 선후배님들과 모든 스텝들 그리고 잊지 못할 역사의 주인공들이 되었던 보조출연자분들 한 분 한 분까지 감사드리고 존경의 뜻을 표하고 싶다"고 전하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조정석은 "그 어느 때보다도 책임감이 강했던 작품이었고 배역과 캐릭터를 떠나 인간의 존엄성을 다시 한번 깊이 있게 깨닫는 좋은 경험의 시간이었다"라며 "녹두꽃을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분들께 감사 인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08:28: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