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9일 방송되는 ‘영재발굴단’의 ’천재 발견 연구소’에서는 봉준호 감독에 대해 알아본다.

이것만 알면 나도 천재. 비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과거 속, 지금의 천재가 될 수 있었던 8할이 무엇이었는지 알아보는 ’천재 발견 연구소’. 이번 주 주인공은 세계 3대 영화제인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 종려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누린 봉준호 감독이다.

세계 영화계의 거장으로 인정받은 그에겐 어떤 재능과 노력이 있었을까? ‘감독 봉준호’가 아닌 ‘인간 봉준호’를 연구하기 위해 제작진은 그의 대학교 은사님을 직접 취재했다. 열두 살 때부터 영화감독을 꿈꿨다는 그는 대학 입학 후 엔 영화 제작을 위해 직접 영화 동아리 ‘노란문’을 만든 것은 물론, 촬영을 위해 교수실을 빌리는 대담함까지 갖춘 제자였다고 한다.

영화에 대한 열정뿐 아니라 사회적 감수성 또한 남달랐다는 대학생 봉준호. 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을 담은 시사만평을 학보에 연재하기도 했다는데, 과연 청년 봉준호는 1990년대 대한민국을 한 컷의 만화에 어떻게 그려냈을까? 대학생 봉준호의 시사만평들을 ’천재발견연구소’에서 깜짝 공개한다.

“모든 스태프분들 이름을 다 알고 계세요.

정말 잠깐 와서 도와주는 그런 분, 막내 스태프분들도 한 명 한 명 다 챙겨주시고”

영화 ‘옥자’ 주인공 안서현 인터뷰 中-


취재 결과 어린 시절부터 영화에 대한 열정과 남다른 사회적 감수성을 갖췄던 봉준호 감독. 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입을 모아 말하는 그의 8할은 예상치 못한 곳에 있었다. 영화 ’옥자’에서 주인공으로 열연한 배우 안서현은 제작진과의 만남에서 감독 봉준호의 ’이것’에 대해 이야기했는데. 어디서도 공개되지 않은 ‘감독 봉준호’의 제작현장 비하인드 스토리, 과연 봉준호가 가진 8할은 무엇일까?

한국을 뛰어넘어 세계가 인정한 거장 봉준호 감독의 8할은 19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4:30:1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