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임시완과 함께 군생활을 했다는 한 누리꾼이 특혜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한 누리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임시완과 함께 군복무를 했다는 사실과 사진을 남기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형의 사정을 모르는 사람은 123일이란 휴가가 많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저희는 조교라는 보직과 신병교육대라는 부대 특성상 훈련병들을 한 기수씩 수료시키면 4박5일이라는 기수위로 휴가가 나온다"며 "저희 부대 조교는 전역하기 전 까지 평균적으로 7~8번의 기수를 수료시킨다. 시완이 형 같은 경우에는 훈련병들을 8번 수료시켜 40일의 기수위로 휴가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 외 휴가들은 시완이 형이 국군의 날 행사, 평창 올림픽 등 파견을 다녀와 얻은 보상휴가와 자신이 성실히 군 생활을 해서 딴 특급전사, 모범장병과 같은 포상휴가가 있다"며 "시완이 형뿐만 아니라 저희 부대 조교 중에서 우수한 성적을 가진 조교들도 대략 100~110일의 휴가를 나간다”라고 밝혔다.

특히 "옆에서 시완이 형을 지켜본 제 입장은 모범적이고 평소에 욕 한마디 하지 않는 착한 선임이었다. 항상 밝은 모습으로 후임들, 동기들 할 거 없이 시완이 형을 좋아했고 팬들에게 온 과자나 간식들을 우리 대대원들과 다 같이 나눠 먹으며 전역 전날에도 저희 중대원들 한 명 한 명에게 사인을 다 해주며 같이 사진도 찍어준 멋진 선임이었다. 그런 선임이 이렇게 비난당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편치 않아 글 하나 남긴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에 앞서 한 매체는 임시완이 123일에 이르는 휴가를 나왔다며 '특혜 논란'을 점화했다. 소속사는 "일반 병사보다 휴가일수가 많은 것은 많지만 특혜는 없었다"고 부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2:37:5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