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고유정 사진=SBS 캡처
'궁금한 이야기Y'에서 전남편을 살해한 고유정에 대해 파헤쳤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잔혹한 범행 수법과 뻔뻔한 태도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고유정 전남편 살인사건’의 실체를 조명했다.

이날 피해자와 고유정의 지인은 "애초에 둘이 결혼할 때 '취업보다 학업부터 마치겠다' 허락을 받았는데 벌이가 없다보니까 약간 마찰이 있었고 장인어른하고도 안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온몸에 흉터 자국이 아주 많았다. 나중에 보니까 고유정이 화가 나면 폭력적으로 변한다고 하더라. 물건을 던지고 할퀴고 때리고 그냥 맞아준거다. 그렇다고 같이 때릴 수 없으니까 참은 거다. 근데 그 정도가 심했다. 결국 나중에 그런 내용을 법원 이혼 서류에 집어넣기도 했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21:18: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