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단하나의사랑'의 김명수가 이동건에게 신혜선을 좋아한다고 선언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단하나의사랑'에서는 이연서(신혜선)와 가까워지기 시작한 김단(김명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강우(이동건)는 김단을 향한 분노를 터뜨리며 몸싸움을 했고 "당장 이연서 앞에서 사라져라. 무용수에게 춤을 뺏는건 목숨을 뺏는거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에 김단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나 안사라질 것이다. 나 이연서 좋아한다"며 "약속하지 않았느냐. 무엇을 하든 연서의 행복을 위해서 하겠다고, 그것만 지키면 그때 떠나겠다"고 맞섰다.

한편, '단하나의사랑'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08:16: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