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수입/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이 대한민국 첫 시사회 이후 폭발적인 입소문을 입증하듯 예매율 급상승 추이를 보이고 있다.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이 11일 대한민국 첫 시사회를 진행하자마자 폭발적인 입소문을 보이며 예매율 급상승 추이를 기록 중이다. 영진위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은 개봉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8시31분 기준 25.7%로 '기생충'을 제치고 전체 영화 예매율 2위에 등극했다. 예매율 1위는 31.1%를 기록한 '알라딘'이다.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이 초반 시사회 이후 예매율 급상승을 기록한 것은 오락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갈증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신나게 즐길 수 있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부족했던 상황에서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이 관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이다.

특히 MCU의 인기 시리즈인 '토르'의 주인공 크리스 헴스워스가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다소 우스꽝스러웠던 모습을 벗어 던지고 완벽한 비주얼을 발산할 예정이다. '토르: 라그나로크'에서 선보였던 크리스 헴스워스와 테사 톰슨의 폭발적인 케미스트리 역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은 최악의 위기에 직면한 지구를 구할 유일한 조직 MIB 내부에 스파이가 있음이 알려지면서 에이스 요원 H(크리스 헴스워스)와 신참 요원 M(테사 톰슨) 콤비가 뭉치게 되는 SF 블록버스터다. 오는 12일 전세계 최초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1 22:41:06   수정시간 : 2019/06/11 22:43:0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