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애니메이션 명가 픽사의 신작 '토이 스토리 4'가 초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을 기세다.

영화 '토이 스토리4'(감독 조시 쿨리, 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가 지난 8일 북미에서 최초 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직후 해외 언론과 평단의 극찬이 쏟아지며 대박이 예감되고 있다.

해외 평단에서 “놀랍고 대단한 또 하나의 속편”(Geeks of color - Dorian Parks), “지금까지의 '토이 스토리' 시리즈 중 가장 웃기고 재미있다”(Cinemablend.com), “시리즈 중 가장 좋았다. 많이 웃는 만큼 많이 울게 될 것이다”(Enews.com - Zach Johnson), “판타스틱한 속편!”(Fandango - Eric Davis) 등 지금까지 나온 '토이 스토리' 시리즈 중 최고라는 찬사가 쏟아지며 '토이 스토리 4'의 완성도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표했다.

또한 “픽사가 구현한 놀라운 세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좋다!”(Collider - Steven Weintraub), “오랜 시간 시리즈에 애정을 쏟은 팬들에게 주는 픽사의 선물”(Jonathan Spiroff), “픽사가 잘 하는 가슴 저미는 스토리!”(Atom tickets.com-Alisha Grauso) 등 다시 한번 재미는 물론 감동까지 선사한 애니메이션 명가 픽사를 치켜세우는 호평이 이어졌다.

여기에 시선강탈 핸드메이드 장난감 ‘포키’부터 귀여운 만담 콤비 ‘더키 & 버니’, 허세충만 라이더 ‘듀크 카붐’ 등 새롭게 합류한 캐릭터들에 대해 “새 캐릭터들은 자연스럽게 녹아들고 기존 캐릭터들은 매 순간 빛난다”(Comicbook.com - James Vicardi), “키아누 리브스의 ‘듀크 카붐’은 그야말로 끝내준다”(Men vs movies.com - Griffin Schuler), “최고의 신스틸러는 키아누 리브스”(Slash film - Jacob Hall)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며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토이 스토리4'는 우리의 영원한 파트너 ‘우디’가 장난감으로서 운명을 거부하고 도망간 ‘포키’를 찾기 위해 길 위에 나서고 우연히 오랜 친구 ‘보핍’을 만나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해외 언론과 평단의 압도적인 호평을 끌어내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는 가운데, 오는 6월 20일 개봉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1 15:12: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