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수상한 장모' 안연홍이 이혼 후 첫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극본 김인강/연출 이정훈)의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혜선 박진우 신다은 안연홍 양정아 김정현이 참석했다.

극 중 안연홍이 맡은 역할은 제니의 친언니 최송아. 시어머니의 반대를 이겨내고 결혼을 했지만 남편의 바람기로 인해 이혼을 하게 된다.

이에 대해 안연홍은 "오랜만에 복귀 하게 돼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 최송아는 이혼을 했지만 긍정적이고 당차게 살아가는 인물"이라며 "나도 그런 경험이 있기 때문에 송아처럼 살아갈 수 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안연홍은 지난 2017년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이혼이 자랑은 아니지만 이혼을 했다고 죄인이 되는 것은 아니지 않냐"며 "오히려 이 역할을 맡게 돼 너무 좋다. 열심히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남스캔들' 후속으로 방송되는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은석(박진우)과 제니(신다은),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수진(김혜선)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20일 첫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17:00:3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