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가수 정준영, 최종훈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이하 단톡방) 멤버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의 집단 성폭행 의혹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A씨는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과의 인터뷰에서 2016년 3월 정준영의 대구 팬 사인회 전날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정준영의 일행과 술자리를 가졌던 A씨는 "저는 김○○도 그렇고 정준영도 그렇고 원래 알았던 애들이 그런 애들이라고 생각도 못 했다"면서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는데, 옆에 최종훈이 누워있었고 '잘 잤어?'라고 하더라. 상황을 묻자 '기억 안 나?', '속옷 찾아봐라'라면서 웃고 장난식으로 얘기했다. 정색하니까 나중에야 속옷을 찾아줬다"고 털어놨다.

이은의 변호사는 "(정준영) 단톡방을 보면 피해자를 조롱하고 이런 것들이 나오지만, 의사에 반하는 성폭력은 언제 누구에게 했는지가 나오지 않는다. 이번에 피해자가 나오면서 비로소 수사가 되고 처벌할 가능성이 열렸다"라고 말했다.

정준영 단톡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이후, A씨는 최초 제보자에게 이메일을 보내 자신의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고. 실제로 A씨가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날짜에 몰래 녹음된 음성과 사진 6장이 발견됐다. 특히 정준영은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거야"라고 피해자를 조롱하는 말을 했으며, A씨가 정신을 잃은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 내용도 포착됐다.

A씨는 인터뷰에서 "사람, 여자로 취급하는 게 아니고 그냥 물건 가지고 놀듯이 자기들끼리 그렇게 놀고 웃었다는 게 화가 난다"면서 "수치스럽고 처벌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0:12: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