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파니 사진=영상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애들생각' 이파니와 서성민이 고민을 털어놓는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tvN '사춘기 리얼 Talk-애들 생각'에서 이파니는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지 않는 열세 살 아들에 대한 고민을 고백한다.

이파니는 "아들이 어릴 때는 애교가 많았는데 요즘은 그렇지 않다"며 갑자기 서먹해진 모자 사이에 대한 이유를 알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어색함을 극복하지 못해 아들의 훈육을 전적으로 아빠 서성민에게 맡기기로 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파니의 생각과 달리 관찰 카메라를 통해 본 아들 서형빈은 여동생을 예뻐하는 엄마가 자신에게도 관심을 줬으면 하는 모습을 보여 안쓰러운 마음을 자극한다. 또한 이파니는 조심스레 재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아들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 싶어 미안해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눈물을 흘린다.

이파니의 솔직한 속내를 들을 수 있는 '사춘기 리얼 Talk-애들 생각'은 이날 오후 8시1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3 13:56:3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