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개통령' 강형욱이 바질페스토로 망신을 당했다.

2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반려견 식재료 등으로 가득한 냉장고를 공개하는 강형욱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셰프를 비롯한 MC와 샘 해밍턴 등은 모두 바질페스토에 대해 알고 있었고, 강형욱은 "지인에게 선물을 받으며 존재를 처음 알았다"며 "장 종류로 알고 어떤 가문에 오랫동안 내려오는 가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웬만한 마트 다 판다”고 말했고, 안정환은 “이런 걸 개망신이라고 그러는 것”이라고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새로운 사실을 안 강형욱은 “제가 새로운 걸 배우고 간다. 감사하다”고 인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3 00:24: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