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N '모던 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모던 패밀리' 이사강이 40대에 곰신이 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모던 패밀리'에서는 11살 연상연하 부부 이사강(40)-론(29)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론은 아내 이사강과 빅플로 멤버들의 배웅을 받으며 입소했다. 론은 입소 직전 멤버들에게 "아내 좀 잘 부탁한다"면서 "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사강은 론을 떠나보내며 폭풍 눈물을 흘렸다. 론은 그런 이사강을 껴안아주며 결혼반지를 맡겼다.

이어 론의 영상편지가 공개됐다. 론은 "충성. 사강아, 아프지 말고 몸 건강히 잘 있고 더 멋진 남자가 돼서 돌아올게. 첫 휴가 나오면 또 만나자. 아프지 말고 잘 있어 알겠지?"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 있던 이사강은 남편 론을 향한 그리움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0 16:23: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