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운우리새끼' 배정남 사진=SBS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배정남이 옛사랑의 추억에 젖는다.

오는 21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절친 '센 누이들’과 두바이 사막의 일몰을 보러 간 배정남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배정남은 사막의 아름다운 일몰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평화로운 분위기도 잠시, 배정남은 “외롭지 않냐”는 누이들의 기습 질문에 사막 한복판에서 “난 안 외롭데이~” 라고 외쳐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나 사실 배정남에겐 누이들도 모르는 뉴욕에서의 러브스토리가 있었다. 배정남이 뉴욕 유학 시절 “심장이 멈출 뻔했다”며 잊지 못할 러브스토리를 공개하자 이를 듣던 누이들은 “너무 슬퍼서 더 이상 못 듣겠다”며 안타까워했다는 후문이다.

이 가운데 배정남은 절친 누이들을 위해 사막에서 특별한 하룻밤을 계획해 누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여기에 사막에서의 밤을 더 로맨틱하게 만들어줄 특급 선물까지 준비해 누이들을 폭풍 감동케 했다. 상남자 배정남을 한순간에 로맨티시스트로 만든 반전 선물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배정남의 두바이 여행기는 오는 21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0 14:53: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