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과 이광수가 호흡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육상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참석했다.

이날 신하균은 "이광수와 처음 작업했는데 이렇게 몰입을 잘 하는 배우인지 몰랐다. 이솜도 너무 자연스러운 연기를 센스있게 잘 하더라.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바라보는 다른 시각의 연기를 잘해서 관객들도 몰입하기 좋을 것 같다"고 호흡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광수 역시 "나중에 (신하균)형 나이가 됐을 때 형처럼 살고 있다면 좋을 것 같다"고 화답해 훈훈한 웃음을 안겼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코미디물이다.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6:18: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