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에서 세 번째 정상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빌보드가 홈페이지에 올린 예고 기사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 12일 공개한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는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를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정상을 휩쓴 건 지난해 5월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지난해 9월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 발매 이후 세 번째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오는 18일까지 20만점에서 22만5천점의 앨범 수치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며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가 1위로 등장할 4월 27일자 '빌보드 200' 차트는 오는 21일 홈페이지에 공개된다"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13일 미국 NBC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공개한 뒤 귀국했다. 이들은 오는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08:54:41   수정시간 : 2019/04/16 11:21:5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