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故 장자연 사건을 유일하게 증언해 온 배우 윤지오가 북콘서트를 통해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윤지오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13번째 증언' 북콘서트를 통해 “‘왜 이제서야 (증언) 하느냐’, 무언가 이익을 추구하려는게 아니냐는 말을 많이 듣는데, 세상에 ‘윤지오’라고 나오기 전 10년 동안 13번의 증언을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질타하고 싫어하시는 분들도 알고 있지만 그분들에게도 감사하다”며 “그분들 덕분에 더 올곧게 나아가서 언젠가 진실을 알아주실거란 마음으로 제 갈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또 윤지오는 ‘살면서 가장 힘들었던 일’에 대한 질문에 “안 좋은 제안(성상납)을 언니 나이 때가 되면서 처음 받았다. 저는 (성상납을) 한번도 한적이 없지만, 그런 제안을 받은 것만으로도 수치스러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가 뭔가 잘못해서, 내가 행실을 똑바로 안 했거나 언변이 부주의해서 쉽게 보였다고 나 스스로를 비난했다”며 “캐나다로 돌아간 뒤 우울증이 와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다. 다행히 엄마가 일찍 발견해주셔서 병원으로 이송돼 살 수 있었다. 2개월 간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 저처럼 스스로 공격하는 환자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많이 치유됐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5 07:05:14   수정시간 : 2019/04/15 07:07: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