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쇼박스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서민이 아무리 열심히 일해 성실히 돈을 모아도 서울 내 아파트 하나 사기 힘든 세상이다. 가진 돈이 있어야 큰돈을 벌 수 있고 돈이 없으면 신분상승을 꿈꾸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일확천금을 기대할 수 있는 건 로또뿐이다. 그것도 벼락 맞을 확률보다 낮기에 많은 사람들이 주식 시장을 기웃거리게 된다. 그러나 고급정보나 자본이 부족한 개미투자자에게 주식시장은 패가망신하기 딱 좋은 장소일 따름이다.

영화 ‘돈’(감독 박누리, 제작 ㈜사나이픽쳐스, 영화사월광)은 주식시장에서 돈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간접 체험할 수 있게 해주는 범죄오락영화.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류준열)이 주식 작전세력 번호표(유지태)로부터 위험한 제안을 받은 후 아찔한 흥망성쇠를 겪는 과정을 드라마틱하게 담았다.

실제 주식 브로커 출신 장현도 작가가 쓴 원작 소설을 영화화해 리얼리티가 더 살아 있는 이 영화는 금융 관련 시민단체에서 개미투자자 주식투자 방지 교재로 삼을 만한 작품이다. 주식업계 큰손으로 일어서는 서민 출신 조일현의 흥망성쇠는 관객들에게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대리만족감을 선사하면서 “아무나 주식투자 하면 안된다”는 뻔한 메시지도 전한다.

사실 한국영화로는 ‘작전’, 할리우드 영화로는 ‘월스트리트’ ‘빅쇼토’ 등 주식시장을 배경으로 왜곡된 돈의 흐름을 조망한 영화는 이제까지 관객들이 여러 번 봐왔다. ‘돈’은 이전 영화들과 차별점은 많지 않다. 어찌 보면 중량감은 다소 부족하다.

  • 사진제공=쇼박스
‘돈’이 데뷔작인 박누리 감독은 금융시장의 이면을 집중탐구하기보다 범죄물 특유의 오락적 재미에 중점을 뒀다. 상업 영화를 제대로 만들 줄 아는 여성 감독의 탄생이다. 적당한 긴장감과 쾌감을 번갈아 주면서 몰입도를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마치 관객이 주식시장 현장에 앉아 모든 걸 지켜보는 듯한 착각이 들게 하며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영화 ‘돈’이 내세울 수 있는 대표 종목은 주연배우 류준열이다. 류준열은 물이 오를 대로 오른 연기력을 과시하며 이제 ‘원톱 주연’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실히 알려준다. 롤러코스터를 탄 듯한 극과 극의 삶의 궤적을 보이는 조일현의 드라마틱한 감정의 변화를 세련되게 그려낸다. 아주 뜨거운 것 같으면서도 적당하고 넘치는 듯하면서도 딱 알맞게 감정을 전달하며 관객들이 부담 없이 영화에 몰입하게 만든다.

조일현을 작전 세력에 끌어들이는 번호표 역을 맡은 유지태와 사냥개처럼 일현과 작전세력을 집요하게 쫓는 금융감독원 직원 한지철 역을 맡은 조우진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양대축을 이루며 영화에 긴장감을 배가한다. 류준열과 유지태, 조우진이 이루는 삼각편대의 시너지 효과가 엄청나다.

‘돈’은 겉모습만 보면 관객들을 확 끌어들일 요소가 부족해 보일 수 있다. 그러나 탄탄한 스토리와 매력 넘치는 배우들의 열연, 세련된 연출로 115분 동안 관객들의 눈을 스크린에 고정시킨다. 지나친 큰 기대를 갖지 않는다면 누구나 충분히 즐길 만한 상업 영화다. 특히 루준열의 팬이라면 선물 같은 영화가 될 듯하다.

  • 사진제공=쇼박스
  • 사진제공=쇼박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7:45: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