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과 매니저가 자연인에게 배운 ‘라면밥’ 레시피를 공개한다. 이승윤 매니저가 이 레시피를 아는 사람은 전국에 단 3명뿐이라며 맛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보였다고 해 이들만의 특별한 ‘라면밥’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킨다.

16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45회에서는 자연에서 온 ‘라면밥’을 선보이는 이승윤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승윤이 매니저를 위해 특식을 준비한다. 바로 ‘라면밥’. 평범한 요리인 듯싶지만 이승윤 매니저는 이승윤이 ‘라면밥’을 해주겠다고 하자 바로 환호를 질렀다고 해 과연 이승윤 표 ‘라면밥’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

특히 이승윤의 ‘라면밥’은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에서 만난 자연인에게 직접 배운 레시피라고. 이승윤 매니저는 “이 레시피를 아는 사람은 딱 세 명입니다”라며 극소수만 알고 있는 레시피임을 밝혔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와 함께 이승윤과 매니저가 ‘라면밥’을 무아지경으로 흡입하고 있어 시선을 끈다. 무엇보다 매니저는 ‘라면밥’이 완성되기를 오매불망 기다리는가 하면 완성된 비주얼과 맛에 감탄해 말을 잇지 못하는 등 ‘라면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매니저는 ‘라면밥’의 맛을 묻는 제작진에게 ‘먹교수’ 이영자에게 추천하는 맛이라며 맛에 대한 강한 자부심까지 보였다는 후문이어서 그 맛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영자에게 추천할 정도로 이승윤과 매니저를 매료시킨 ‘라면밥’ 레시피는 오늘(16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22:40: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