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마블 유니버스의 새로운 희망 '캡틴 마블'이 400만 관객을 넘어서며 쾌속 질주 중이다.

'캡틴 마블'(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이 개봉 11일째인 16일, 파죽지세로 누적 관객수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종전 역대 마블 솔로 무비 '아이언맨3', '스파이더맨: 홈커밍'에 잇는 흥행 기록이다.

마블의 대표 히어로 아이언맨과 스파이더맨에 이어 차세대 흥행 히어로 탄생을 각인시켰다. '캡틴 마블'은 '앤트맨과 와스프', '닥터 스트레인지'보다 빠른 흥행 속도로 마블 솔로 무비 흥행 기록까지 연일 경신중이다.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에서는 2주 연속 압도적 박스오피스 및 예매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주말 흥행 화력은 가속도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의 최종 누적 관객수 396만3,964명을 돌파한 영화 '캡틴 마블'은 캡틴이 캡틴을 넘으며 역대 3월 최고 흥행작 '미녀와 야수'기록까지 도전한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마블 솔로무비 흥행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영화 '캡틴 마블'은 2D, 3D, IMAX 2D, IMAX 3D, 4DX, SCREENX, MX, Super Plex G, Super S, Super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절찬 상영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14:56: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