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N '오늘도 배우다'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오늘도 배우다' 이미숙이 예능 출연 이유를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신규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에서는 배우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김용건은 "스타 네 사람을 어떻게 섭외를 했대, 제작진 돈 많이 썼겠다"라면서 감탄했다.

이미숙은 출연 이유에 대해 "재밌지 않으냐. 나도 누군가에게 즐거움을 주고 싶다. 연기는 늘 하는 거니까. 사실은 우리가 연기 외에는 특별한 재주가 없지 않으냐. 막연하지만 새로운 신선함을 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오늘도 배우다'는 요즘 문화를 모르는 다섯 명의 배우 군단이 젊은 세대의 인싸 문화에 도전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22:31:44   수정시간 : 2019/02/14 22:46: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