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조달환, 이미도.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DB
드라마 '조들호2'를 둘러싸고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14일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이하 '조들호2') 측은 출연 중인 배우 조달환, 이미도의 하차와 관련해 "배우들도 본인들이 자연스럽게 등장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출연 당시 이 내용을 고지했다. 흐름상 자연스럽게 하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조달환과 이미도 측의 입장은 다르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관계자는 "두 배우가 드라마에서 하차를 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우리도 갑작스럽게 연락을 받아 난감하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하차와 관련해 미리 언질은 받은 게 없다. '몇 회까지 나온다'는 구체적인 말은 없었지만 이렇게 10회에서 중도하차하게 될 줄은 몰랐다. 갑작스럽다"고 난색을 표했다.

'조들호2'는 배우 하차 이외에도 PD 교체설, 변희봉 하차, 박신양 건강 이상으로 인한 2주 결방 등 악재를 겪어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1:38:22   수정시간 : 2019/02/14 11:39: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