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뉴스데스크' 뉴스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이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클럽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이 클럽 직원에게 마약을 권유받은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1일 MBC '뉴스데스크' 측은 신분증 검사 없이 클럽에 드나들만큼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는 A씨의 증언을 공개했다.

A씨는 '뉴스데스크'에 "(클럽 직원이)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번 해볼래?'하면서 권한 적이 있다. '훨씬 더 재밌게 놀 수 있다'고 그랬다"며 "중국인들은 거의 대부분 다 했다. 먹으면 애들이 좀 많이 흥분된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보도에서 버닝썬 클럽이 입주해 있는 호텔의 한 직원은 마약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들을 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술 먹고 비틀거리는 거랑 나머지 다른 거로 비틀거리는 건 차이가 난다. 눈이 완전히 풀려있다. 양쪽에서 부축해서 거의 실려 나오다시피 하고. 남자하고 여자하고 오는 경우에는 남자애들이 양쪽에서 부축해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4:22: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