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임원희가 김민교의 집을 방문했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신애라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김민교는 아내 이소영씨와 함께 반갑게 임원희를 맞았고, 자신들의 전원생활을 이내 공개했다.

특히 스튜디오에서는 "아내가 너무 애기같다" "꾸미지 않아도 정말 예쁘다"라며 아내의 미모를 칭찬했다.

김민교는 반려견 다섯 마리를 키우고 있었다. 사람은 물론 반려견까지 풍성한 김민교의 모습에 임원희는 "정말 부럽다"며 짠내나는 표정을 지어 웃음을 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21:28: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