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의 캐나다 친구 마리오가 할리우드 배우 제이크 질렌할과 똑 닮은 외모를 자랑했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와 그의 친구 마리오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화면에 헨리 친구 마리오가 등장하자, 이시언은 "배우 제이크 질렌할 닮았다"며 닮은꼴을 찾아냈다. 이에 헨리는 깜짝 놀라며 "평소에 우리 사이에서도 제이크 질렌할이라고 부른다"라고 전했다.

셰프 겸 모델인 오스틴강 역시 마리오와의 영상통화에서 그를 "제이크 질렌할"이라고 불러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01:05: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