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조선 캡처
'마이웨이' 이정섭이 위암 수술 후 근황을 전했다.

10일 밤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최근 위암 선고를 받고 투병한 배우 이정섭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정섭은 "처음에 암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막막했다. 어릴 때부터 종손으로 자라면서 듣고자랐던 '부모보다 먼저 가는 건 불효다'라는 말부터 떠올랐다. (아내에게) 내가 아픈 걸 어머니한테 알리지 말라고 했다. 어머니는 물론 자녀들에게도 숨기고 수술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위암) 1기 초기였는데 이렇게 제일 나중에 위에서 장으로 내려가는 부분 거기에 (암세포가) 좀 많이 있다고 했었다. 처음엔 체중 5kg가 빠지더니 8kg, 나중엔 12~13kg까지 빠졌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0 22:39: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