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2018 MBC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2018 MBC 연예대상' 화사가 버라이어티 신인상 부문 수상과 함께 섹시 포즈 공약을 실천했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2018 MBC 연예대상'이 열렸다.

이날 걸그룹 마마무의 멤버 화사는 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을 받았다. 그는 "제가 평소에 숫기도 없고 낯을 많이 가려서 이런 상은 없을 거로 생각했는데, 받게 해준 '나 혼자 산다' 가족분들께 감사드린다. 부담을 많이 가졌었는데 편하게 임할 수 있게 해준 멤버 언니 오빠들에게도 감사드린다. 무무들 너무 고맙고, 마마무 멤버들 너무 고맙다. 가족들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끝으로 화사는 "섹시 포즈 공약을 해야 해서"라며 쭉 뻗은 각선미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29 21:42: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