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이상윤, 강경헌이 'SBS 연예대상' 신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8 SBS 연예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집사부일체'의 이상윤, '불타는 청춘'의 강경헌이 남녀신인상을 수상했다.

이날 이상윤은 "저희 '집사부일체'가 많이 사랑받아서 그 힘을 받은 것 같다. 저희보다 항상 먼저 나오고 늦게까지 일하시는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 이 프로그램을 하고 나서 한 지인이 재밌게 봤다고 캐릭터를 잘 잡았다고 하더라. 촬영을 하면서 저한테 그런 콘셉트가 있는게 아니라 제가 그렇게 보일 수 있게 세 형제들이 절 만들어주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해주고 작은 것도 크게 반응해주는 세 명의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밝혔다.

강경헌은 "방송을 시작한 지 20년이 훌쩍 넘었는데 이런 신인상을 타는 날이 왔다. 저도 예능이 처음이라 몰랐는데 같이 해주신 분들이 따뜻하게 챙겨주셔서 재미있게 할 수 있었다. '불타는 청춘' 만나서 행복했고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28 21:38: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