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더 팬'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가수 박정현이 반한 유니크한 보이스를 가진 유라가 무대를 선보였다.

8일 방송된 SBS 음악 예능프로그램 '더 팬'에는 박정현이 유라를 추천했다. 박정현은 그의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유라를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무대 위로 등장한 유라는 산울림의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를 편곡해 자신만의 매력으로 무대를 꾸몄다. 김이나는 그의 무대에 대해 "'순진한 집시'를 보는 것 같았다"라고 감탄했다.

싱어송라이터라고 자신을 소개한 유라는 "진지하고 지속 가능한 가수가 되고 싶다"라며 "제가 하고 싶은 노래로 지속 가능하려면 돈을 벌어야겠죠?"라고 말했다. 이에 김이나도 "음악을 업으로 삼으려면 타인의 주머니가 열려야 하니까 대중의 마음을 헤아릴 수밖에 없다"고 공감했다.

유라는 "20대 중반을 넘어가는 시점이니까 부모님에게 손 벌리긴 싫은데 노래는 하고 싶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진 감상평에서 보아는 "유라 씨랑 대화를 하면서 유라 씨의 음악 세계에 대해 궁금해졌다. 인간 김유라 씨의 팬이 되겠다"라고 호평했다. 이상민은 "김유라 씨가 되게 똑똑할 거 같다. 멋진 옷을 입혀주면 그 옷을 잘 소화할 수 있는 뮤지션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라는 현장에서 238표를 받아 2라운드에 진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19:36: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