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형철 감독과 배우 박진주 / 사진=JTBC
'방구석 1열' 강형철 감독이 영화 '써니'의 비화를 풀어놨다.

7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는 80년대 향수를 자아내는 두 영화 ‘써니’와 ‘품행제로’가 띵작매치를 펼친다. 이날 방송에는 영화 ‘써니’를 연출한 강형철 감독과 ‘욕쟁이 진희’로 존재감을 드러낸 배우 박진주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강형철 감독은 본인을 ‘얻어걸릴러’라고 소개하며 “신인들과 작업을 많이 해서 ‘프로발굴러’라는 별명이 있다. 하지만 ‘써니’의 강소라, 심은경, 박진주를 포함한 배우들은 내가 아니었어도 충분히 스타가 될 재목이었다. 이 배우들이 함께해줘서 내가 ‘얻어걸릴러’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연진은 영화 ‘써니’ 속 잊을 수 없는 OST에 대해 ‘선곡이 엄청난 영화', '음악 영화'라는 감상평을 쏟아냈다. 이에 강형철 감독은 “‘써니’ 속 음악들은 평소 내 플레이리스트에 있었던 음악들”이라며 “‘음악’은 시대를 이야기 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이다. 나에게 음악은 단순히 배경음이 아니라 한 명의 배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방구석 1열'은 이날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8:30: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