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모닝와이드'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모닝와이드'에서 소개된 부산 회백반 집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6일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 노포의 법칙 코너에서는 리필이 가능한 39년 부산 회백반 맛집이 소개됐다.

부산 사람이 아니면 찾기 힘들다는 이곳은 식사시간만 되면 손님들로 가득해진다. 이 집은 회가 반찬으로 나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가게 사장은 "돌돔, 감성돔, 광어, 우럭만 사용한다"고 밝혔다. 그것도 자연산 활어만을 사용한다고. 그는 "진정한 회백반은 지금이 딱이다. 겨울에 찬 바람 불고, 쌀쌀할 때가 회백반이 최고다"라고 덧붙였다.

회와 쌀밥이 어우러질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가게 사장은 여러 단계의 숙성 과정을 거쳐 쌀밥과 어울리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시마를 이용해 생선 살을 감싼 뒤 숙성한다. 또, 그 위에 수분을 빨아들이는 보릿가루를 덮어 감칠맛과 쫄깃한 맛을 살린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비법 식초로 씻어 낸 뒤 두 시간을 숙성해야 끝이 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소개된 부산 회백반 맛집은 부산 사하구 괴정동에 있는 '남해달인 횟집'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08:46:4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