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파일럿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제공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반민정이 조덕제 사건에 대해 입을 연다.

27일 방송되는 MBC 파일럿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2부 방송에서 '조덕제 사건'을 둘러싼 가짜 뉴스의 진실을 밝힌다.

지난 9월, 배우 조덕제가 영화 '사랑은 없다' 촬영 중 배우 반민정을 성추행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의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그 후 개인 방송국을 개국해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조덕제. 반면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칩거하던 반민정이 오랜 고민 끝에 마침내 카메라 앞에 섰다. 사건 이후 지속적으로 가짜 뉴스에 시달리며 끝나지 않는 악몽을 꾸고 있다는 그녀에게 일어났던 일의 진실은 무엇일까.

조덕제가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해 성추행 영상이라며 SNS에 올린 것은 사고 영상이 아닌, 사고 전후의 영상이었다. 사고 당시의 영상은 대중에게 공개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과연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 온갖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조덕제의 성추행 유죄 판결 후 한 인터넷 언론사에서 판결과 상반되는 내용의 기사를 실어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더 이상 침묵할 수 없다는 반민정의 동의를 얻어 실제 영상을 통해 사건의 진실을 명백히 밝힌다.

'백종원 식당에서 돈을 뜯어낸 여배우', '병원에서 난동 피워 돈을 받아낸 보험 사기녀' 등 한때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던 이 기사들은 모두 반민정을 지칭하는 것으로 한 인터넷 신문사에서 작성한 것이었다. 기사를 작성한 사람은 놀랍게도 개그맨 이재포와 그의 매니저 김 모씨. 이들은 허위 기사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았고, 해당 신문사는 폐간되었다. 그들은 왜 이런 기사들을 작성한 것일까. 이 신문사의 대표와 이곳에서 일했던 기자는 유령 기자들의 실체와 그들이 쓰는 가짜 뉴스에 대한 충격적인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미국 MIT 경영대학원의 연구 결과 가짜 뉴스는 진짜 뉴스보다 6배 빠른 속도로 퍼진다고 한다. 가짜 뉴스가 진짜 뉴스보다 더 빨리, 더 멀리 퍼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는 왜 가짜 뉴스에 열광하는가. 최근 우리 모두를 속였던 황당한 가짜 뉴스, 그리고 그 뉴스를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퍼 나르는 사람들. 정보가 범람하고 주장들이 대립하는 시대, 가짜 뉴스에 현혹되지 않을 슬기로운 뉴스 생활의 방법은 없을까.

가짜 뉴스의 실체를 밝히는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마지막 방송은 오늘(2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27 22:50:1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