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박지선이 지코의 노래에 감탄했다.

20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샤이니 민호, 코미디언 박지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제로 지코의 'BERMUDA TRIANGLE(버뮤다 트라이앵글)'이 출제됐다. 빠른 템포와 랩 가사에 멤버들은 당황했다.

한해는 "링거 진짜 영어 맞냐. 리허설로 들렸다"고 말했다. 혜리는 "과로가 체질 아냐. 링거투혼. 휴가 반납이 내일 공연은 위법 중"이라고 추측했다.

니가 "아니다. 내일 공연이 아니라 뇌물"이라고 말하자 박지선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서며 "지코 북한 갔다 올 만하다. 가사가 아주"라며 소리쳐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20 21:20:57   수정시간 : 2018/10/20 21:23: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