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JTBC '히든싱어5'의 린 모창 능력자가 엄청난 싱크로율을 선보였다.

16일 방송된 '히든싱어5'에서는 모창 능력자들의 왕중왕전으로 꾸며졌다.

첫 번째 도전자로 등장한 '초밥집 린' 안민희 씨는 '시간의 거슬러'를 선곡해 린과 높은 싱크로율의 무대를 보였다. 그녀는 "긴장됐다. 1번은 피하고 싶었는데 손에 1이 왔다"고 말했다.

특히 패널로 출연한 임창정은 "현장에서 이런 무대를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안민희 씨는 방청객 투표 300표 만점에 265표를 획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23:15: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